정세균 국무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조치 완화로 2주간 2단계로 조정

이태호 2020-09-14 (월) 07:21 16일전 16

 1380f313e83bd8c5315bb40e5900e74b_1600035671_6604.jpg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소상인과 자영업자 등의 어려움 판단

- 추석연휴 최대 고비 28일부터 2주간 특별방역기간

 

[오코리아뉴스=이태호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에서 모두발언을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모두발언에서 지난달 30일부터 시행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14일부터 2주간 2단계로 완화한다고 말하며, 노인시설과 요양원 등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고 있지만,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 3일부터 11일째 100명대 초반을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다소 주춤한 데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고려한 결과,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사회적 피로도와 함께 그간 확인된 방역 조치 효과를 감안한 것으로, 뼈아픈 고통을 감내한 국민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하며, "2주간 계속된 수도권의 강화된 방역조치로 많은 국민이 힘겹게 견디고 있다""아직 하루 확진자가 두 자릿수로 줄지 않고 네 명 중 한 명꼴로 감염경로를 알 수 없지만, 방역 강화 효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추석부터 한글날을 포함한 연휴 기간이 하반기 코로나19 방역에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라며 "정부는 928일부터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설정하고 전국적으로 강력한 방역 조치를 미리 준비하겠다"고 강조하며, "최근 일부 휴양지의 숙박시설에 추석 연휴 기간의 예약이 몰린다고 한다""고향 대신 휴양지로 많은 분이 몰리면 방역 강화의 취지가 무색해지고 방역에 적극 협조하는 다수 국민에게 허탈감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1380f313e83bd8c5315bb40e5900e74b_1600035694_6875.jpg
질병관리본부 제공

 

정 총리는 이어서 "이번 추석만큼은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이동 자제 노력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하며, "코로나19에서 회복된 후 일상으로 복귀한 환자 중 많은 분이 알 수 없는 후유증으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다""방역 당국은 후유증 관리 방안도 함께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덧붙여서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돼도 상당수가 확진자라는 사회적 주홍글씨로 인한 심적 부담을 호소한다""역지사지 자세로 환자의 입장을 먼저 생각해 배려와 양보로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자"고 강조했다.

 

다만 정부는 추석 연휴기간을 하반기 방역의 최대 고비로 보고 28일부터 2주간 특별방역기간을 설정해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