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대통령, 정은경 신임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 수여식

이태호 2020-09-13 (일) 07:08 17일전 22

c16838c9521d5f2043e391070bfe845e_1599948488_7621.png
 문재인대통령이 정은경 신임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 질병관리본부 방문하여 임명장 수여식 진행
- ‘' 승격과 임명장 수여식은 대통령과 국민이 보내는 감사와 격려
- 정은경 신임청장, 최선 다할 것

[오코리아뉴스=이태호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 충북 청주에 위치해 있는 질병관리본부를 방문하여 정은경 신임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번 방문은 질병관리청 승격을 하루 앞두고 이루어졌으며, 정식 발령일보다 먼저 임명장을 수여하는 것은 우리 정부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대통령은 정은경 신임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질병관리청 승격을 축하·격려하는 의미로 직원 대표인 김은진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장에게 꽃다발을 증정했다. 이어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에게는 '건강한 국민 안전한 사회'라는 글귀가 담긴 축하패를 전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질병관리본부를 줄인 '질본'이라는 말은 우리 국민이 가장 신뢰하는 애칭이 되었다""질본의 질병관리청 승격을 정말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문을 열며 "세계에서 모범으로 인정받은 우리 K-방역의 영웅, 정은경 본부장님이 승격되는 질병관리청의 초대 청장으로 임명되신 것에 대해서도 축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대통령은 "공식 승격을 하루 앞두고 직접 질본을 방문해 질본 여러분들이 일하는 사무실 현장에서, 또 질본 여러분들과 함께 초대 청장 임명장 수여식을 갖게 되어서 매우 기쁘다""청와대 바깥에서 고위직 정무직의 임명장 수여식을 갖는 것이 처음"으로, "청와대에서 조금 더 격식을 갖추어서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이 좀 더 영예로울지 모르지만 지금 한시도 자리를 비울 수 없는 질본의 상황을 감안했다"며 현장에서 이루어진 임명식의 배경과 의미를 설명하며 질본 직원들과 함께 초대 청장의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이 더욱 뜻깊은 일이라고 생각했고, 정은경 본부장의 뜻도 같았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직원 여러분들께 항상 감사하고 미안한 마음"이라며 "질본이 으로 승격된 사실 그 자체, 그리고 또 초대 청장의 임명식을 청 승격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질본 여러분들과 함께 가지는 것, 이 사실 자체가 대통령과 국민들이 여러분들께 보내는 최고의 감사며 격려 뜻이 담겨 있다"고 거듭 강조하며, "우리가 코로나와 언제까지 함께해야 될지 모르겠다""‘으로 승격되는 것을 계기로 해서 더 큰 역할을 해 주기 바라고, 하루 빨리 우리 국민들이 정상적인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c16838c9521d5f2043e391070bfe845e_1599948511_8957.jpg
정은경 신임 질명관리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후 정은경 신임 질병관리청장의 인사말이 이어졌다.

정은경 신임 청장은 "코로나19 위기가 진행 중인 이 엄중한 상황 속에서 질병관리청이 출범을 하게 되었다""당장으로는 코로나19 위기를 신속하게 극복하고, 또 멀리는 앞으로 다가올 수 있는 신종 감염병에 대해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또 선제적으로 대응하라는 국민의 뜻이라고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하며, "많은 기대와 믿음을 마음속에 깊이 가지고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에 대해서 국민의 건강과 사회 안전을 지키는 건강 지킴이로서의 질병관리청이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직원들이 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뒤, 대통령은 정부세종청사에 있는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찾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범정부 컨트롤타워인 중수본의 현황을 보고받았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