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통신) 2020년은 지구촌 한국어 공용어 시대로 발돋음 기대
아프리카에서 한국어 알리는 자원봉사 국위선양 실천

김우영 2019-11-05 (화) 17:13 10개월전 890  
                                25b7ab92c74087cdd6645896b4bbfb57_1572942266_3745.jpg  

       
                     문학박사 김우영

  □ 방탄소년단(BTA)한류(韓流)뜨자, 한국어학습 열풍에 덩달아 발돋음

c915236a75c7773319d2a11fa7476a92_1577635204_0087.jpg 

  21세기 세계 언어학계는 한국어학습 열풍으로 공용어로 발돋음하고 있다고 최근 영국의 유명한 BBC 방송이 소개하였다.

  "지난 2012년 한국 가수 '싸이 강남스타일'에 이어 근래 '방탄소년단(BTS)'과 함께 'K-POP 인기'로 인해 전 세계가 한국어학습 열풍에 따라 공용어로 발돋음을 하고 있다!"

   ‘21세기 '비틀스(Beatles)'로 불리는 대한민국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유럽, 중동 사우디아라비아, 아시아 등으로 인기가 확산되자 떼창(여럿이 따라 부르는 노래)을 배우기 위하여 한국어학습이 확산되고 있다. 세계 각국에서는 초․중등학교에서 한국어가 외국어로 선정은 물론, 각 대학에 한국어학과를 개설 운영하고 있다.

  한국어 보급이 느슨한 아프리카 탄자니아 한국대사관은 '2020년 한국어교실'에 한국어전문가를 초빙 대학생과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한편, 다르에스살렘대학의 한국어센터와 한국학연구센터를 활성화시킬 예정이다.

​ 

  한국대사관의 전방위적인 한국어교실 운영은 저 지난해 12월 부임한 '조태익 대사'의 뚜렷한 국가관과 한류(韓流. The Korean wave)에 대한 남다른 국위선양으로 시작된다.

0ce52a48b79edfe15345e6170bc2580f_1577635260_6454.jpg

  또한 코이카(Koica) 탄자아 사무소 '어규철 소장'의 한류 확산의지에 따라, 지난 1992년 한국과 탄자니아가 수교를 맺은 이래 2020년 28주년 맞이 한류를 통한 우호증진의 국위선양이 예상된다.

  세계에서 대학이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인데 2019년 기준 5,300여 개 대학에 대학생(대학원생 포함)이 2천만 명이다. 호주 인구가 2,500만 명인 것을 감안하면 웬만한 국가 인구수와 비슷할 정도로 대학생이 많다.

  또 미국 현대언어학회(Modern Language Association) 2019년 6월 보고서에는 한국어를 배우는 대학생이 지속적으로 증가한다고 한다. 이것은 한국의 드라마와 K-POP과 2012년 7월 한국 톱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 인기와 근래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200'에서 1위 3관왕을 차지하는 한편, 미국 타임지 2019년 인물 1위에 선정되면서 기폭제가 되었다. 한국 정부는 한류와 한국어·한글 확산 공로를 인정해 문화훈장을 수여하였다.  

  한국어에 대한 인기는 비단 미국뿐이 아니다. 전 세계 각국에서 한국어 학습자가 증가하고 있다. 국립 국제언어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에 약 3백만 명이 이상이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통해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고 한다.

0ce52a48b79edfe15345e6170bc2580f_1577635340_1824.jpg 

     근래 일본에서 개최한 ‘한국어토픽’(TOPIK) 응시자가 무려 2만여 명이 몰려 관계자가 깜짝 놀랐다고 한다. 또 중앙아시아에서는 한국어교원이라면 업고 다닐 정도 인기가 좋다고 한다. 베트남 중․등학교는 제2 외국어를 한국어로 선정하였고,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기업 취업이 베트남 청소년 최고의 꿈이라고 한다.

​ 

  한국 방탄소년단의 2019년 12월 26일∼29일 서울 파이널 공연' 보고서에서이벤트의 경제적 효과는 1조원에 육박한다고 고려대학교 '편주현 경영대학 교수팀'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c915236a75c7773319d2a11fa7476a92_1577637722_1621.jpg

  그리고 현대경제연구원은 ‘방탄소년단(BTS)의 경제적 효과’ 보고서에서 '방탄소년단의 생산유발 효과는 연평균 약 4조1400억 원'이라고 한다고 한다.

  1. 전 세계로 뻗어 나가는 한류(韓流)열풍의 확산

0ce52a48b79edfe15345e6170bc2580f_1577635409_5328.jpg 

 

 한류(韓流)는 2000년대 초반 한국 드라마들이 해외로 수출되면서 시작되었다. 드라마 ‘겨울연가’는 주연을 맡은 배우 배용준이 ‘욘사마’로 불리며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이후 ‘천국의 계단’, ‘대장금’ 등 한류 드라마가 속속 제작되었다. 특히, 2013년 방영된 ‘별에서 온 그대’는 중국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한국의 ‘치맥’ 문화를 전파하기도 했다. 2016년 방송된 ‘태양의 후예’와 ‘도깨비’도 대표적인 한류 드라마였다. 

  2000년대 후반에 들어서면서 본격적으로 K-POP이 한류를 주도한다. 댄스그룹 동방신기, 소녀시대, 빅뱅, 카라 등은 일본 전역에서 인기를 끌면서 K-POP이 한류를 이끌었다. 2012년 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과 '방탄소년단'의 치솟는 인기는 한국의 위상과 한국어 열풍의 기폭제가 되고 있다.  

  2. 한국어 세계 공용어로 확산 기대
 c915236a75c7773319d2a11fa7476a92_1577635903_869.jpg

  전 세계 언어는 6,900여 개로서 1위가 13억만 명의 중국어이고, 2위는 스페인 3억 2,900만 명, 영어는 3위의 3억 2,800만 명이며, 한국어는 13위로 남한과 북한, 중국 연변조선족과 해외동포를 포함하여 7천 780만 명 정도이다. 

  한국어는 지난 2008년 7월, 인도네시아 바우바우시와 한국 훈민정음학회 양측이 한글보급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한글 교과서를 제작, 보급하며 결실을 맺기 시작하여 한국어 수출의 첫 사례를 기록했다.

  인도네시아 부톤(Buton)섬 남동쪽에 있는 우림지역 술라웨시주(州) 인구는 50만여 명이며, 가장 큰 도시인 바우바우(Bau-bau)시(市)에서 찌아찌아 언어의 음가를 우리 '한글'로 표시한 교과서가 교육에 사용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아쉽게도 현지에서 세종학당을 운영하던 경북대학이 재정적 어려움과 문화적 갈등을 이유로 중도에 철수했다. 이에 따라 2006년 KBS '우리말겨루기'에 출전해 우승한 '정덕영 한국어교원'이 한국찌아찌아문화교류협회(회장 김한란 성신여대 교수)소속으로 2010년 찌아찌아 마을로 파견되어 한국어를 가르치며 가까스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 소라올리오 마을  까르야바루초교 3학년 2개 반과 부기2 초교 3학년 1개 반·4학년 1개 반, 바따우가군의 초등학교 4학년 2개 반을 각 각 가르친다.

 두 번째로 한국어 수출은 2012년 10월 남태평양의 섬나라 솔로몬제도이다. 1978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솔로몬제도는 남태평양의 파푸아뉴기니 동쪽에 있는 섬나라로 과달카날, 뉴조지아, 말라이타 등 여러 개 섬으로 이뤄져있다. 면적은 2만 8천 400여㎢이며 50여만 명 인구가 살고 있다.

0ce52a48b79edfe15345e6170bc2580f_1577636557_7532.jpg 

  솔로몬제도의 말라이타주는 인구는 5만으로서 토착어 '꽈라아에어'를 쓴다. 카리어와 꽈라아에어를 한글로 표기한 교과서 '코꼬 카리'와 '꽈라아에'를 만들어 가르치고 있다. 현대 한국어교원 2명이 '땅아라레 중학교'와 '낄루사꽐로 고등학교'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다. 앞으로 한국어 보급성과를 지켜본 뒤 솔로몬 제도 전역으로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 외에 예전에 한글학계에서는 중국 헤이룽장 (黑龍江) 지역의 오로첸족(族)과 태국 치앙마이 라오족, 그리고 네팔 오지의 소수민족 체팡족에게 한글을 전파하려고 노력했으나 중앙정부와 현지 지도층의 협조 미흡으로 실천을 못하고 있어, 좀 더 지켜보아야 할 일이다.

  앞으로 한국어연구 관계자와 해외공관에서는 한국 가수 '싸이 강남스타일'에 이어 근래 '방탄소년단(BTS)'과 함께 'K-POP 인기'로 인해 전 세계가 한국어학습 열풍에 따라 공용어로 발돋음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3. 21세기 지구촌 인구가 국제경쟁력


 0ce52a48b79edfe15345e6170bc2580f_1577635973_9144.jpg

  영국 '이코노미스트'잡지는 앞으로 100년 안에 인류의 고유 언어 90%가 새로운 통신환경에 적응하지 못하고 소멸될 것이라고 했다. 세계의 언어학자들은 지구상 6,900여개 언어 중에 21세기 안에 대다수가 소멸하고 영어, 중국어, 스페인어 정도만 살아남고, 경제대국인 일본과 독일의 말 정도가 간신히 명맥만 유지할 것이라고 한다.

  현재 남․북한과 해외동포까지 인구를 합쳐 7천 780만 명으로서 한국어를 사용하는 인구가 2,200만 명 정도 더 있어야 한다. 가정에서 사용하는 비공식적 언어로 남을 가능성이 많은 우리 한국어를 1억 명 이상 확보해야 안정적이라는 것이다.  현재 전 세계 6,900여개의 언어 중에 1억 명 이하의 한국어를 가진 한국으로서 간과할 일이 아니다. 미래는 인구가 국가경쟁력이다. 현재 중국이 세계 대국 미국과 맞서는 이유중에 하나가 13억만 명이라는 막대한 인구가 그 배경이란 점에서 한국어를 연구하는 입장에서 고민이 깊어진다.

  4. 아프리카 동인도양의 검은진주 탄자니아 한국어 자리매김

c915236a75c7773319d2a11fa7476a92_1577635500_346.jpg 

  지구촌 전 세계 대륙은 5대양 6대주로 구분한다. 이 가운데 가장 큰 면적과 인구는 아시아인데 지구 전체면적 30%를 차지하며 4,397만6천만㎢에 인구 43억 8억명이다.

  두 번째는 아프리카로서 면적 3,036만㎢만에 11억 6천만명이다. 세계에서 두 번째 큰 면적과 개발도상국 55개 국가, 인구 12억에 가까운 많은 사람들이 몰려있다. 이 가운데 동인도양에 인접한 검은진주로 불리는 탄자니아가 한국어로 자리매길 될 전망이다.
 
  21세기 세계 공용어로 한국어가 지구촌 각 나라 언어학계에 발돋음을 하고 있다. 이 시기에 개발도상국의 총체적 출발점인 '한국어교실'을 아프리카 탄자니아 한국대사관이 직접 운영하는 일은 바람직한 일이다. 한류확산 의지의 조태익 대사와 국제적 감각의 한국어교원 출신 코이가(Koica) 탄자니아 사무소 어규철 소장의 만남이 아프리카 동인도양 검은진주 탄자니아에 한국어를 자리매김할 것이다.

  □ 자랑스런 한국어 국위선양, 나눔과 배움통한 인류 공동번영

c915236a75c7773319d2a11fa7476a92_1577635849_616.jpg 

  대학에서 한국어 4년, 대학원 석사와 박사 4년, 한국어 연구서 4권 출간, 대학과 다문화센터에서 한국어강의 5년 도합 13년을 한국어만 외롭게 바라보고 연구했다. 그러자 주변에서는 이렇게 권고했다.

  "한국어를 오래 연구 문학박사를 취득하고, 한국어 연구서 출간과 후학을 가르쳤으니 이제는 해외에 나가 자랑스런 한국어를 알려야 하지 않겠어요?"

  따라서 2019년 8월 대한민국 ‘자원봉사자’라는 이름표를 달고 이역만리(異域萬里) 남극의 적도 아프리카 대륙 검은진주 동인도양 탄자니아에 왔다. 현재 이곳에서 600여년 전 1443년 세종대왕이 만든 세계적인 알파벳 한국어를 널리 알리며 국위선양하고 있다.

  지구촌 인류가 모두가 잘 살기 위하여 개발도상국의 위상과 변화를 촉구하며 그 변화와 발전의 흐름 위에 구슬같은 땀방울을 목울대로 넘기며 '나눔과 배움을 통한 인류의 공동번영! (A better world sharing and lerrning!)을 위하여 은디지(Ndizi)!' 외치며 오늘도 아프리카 대륙을 달리고 있다.

                 2020년 1월 1일 ​

 * 註 : 본 글은 신문기사와 인터넷 자료, 통계수치를 참고 종합구성하였음.

0ce52a48b79edfe15345e6170bc2580f_1577635775_1535.jpg 

 

 

                    99AE0C375E08DBEC3380311aed3e884f101c462f72b5601abf41b6_1577661521_6877.jpg 

1aed3e884f101c462f72b5601abf41b6_1577663100_1234.jpg 

 

(著者紹介) 

   ․한국어 문학박사
   ․아프리카 모잠비크&탄자니아 대외관계 외교대학 한국어학과 교수
   ․중부대학교 및 대전광역시 중구 다문화센터 강의
   ․일반 행정공무원 30년 퇴직(행정안전부 認可 행정사)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대표 및 대전중구문학회 회장
   ․ 2009년 문화체육관광부 전국 지역예술가 40인 선정
   ․한국어 연구서 '한국어 이야기', 다문화현상 장편소설집 ‘코시안(Kosian)' 등 5권 출간(총 33권 저서 출간)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 중견작가,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이사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