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탄핵 추진하는 의회에 폭력을 원하지 않는다며 선동책임 부정 대응

이태호 2021-01-13 (수) 08:26 8일전 18


37273b05db1955653102bc7d3f8b58c6_1610494008_0851.jpg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오코리아뉴스=이태호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현지시간) 의회탄핵 추진에, 자신은 폭력을 원하지 않았다며, 지난 6일 자신의 연설이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사태를 부추겼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선동 책임을 인정하지 않았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텍사스주의 멕시코 국경장벽 방문을 위해 백악관을 출발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으며, 민주당의 탄핵 추진에 대해 "정말 터무니없다""정치 역사상 가장 큰 마녀사냥의 연속"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 하는 것은 정말 끔찍한 일"이라며 "낸시 펠로시와 척 슈머가 이 길을 계속 가는 것은 우리나라에 엄청난 위험을 초래하고 엄청난 분노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말했지만, “사임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앤드루스 기지에 도착해서도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에 대해 자신의 책임이 있느냐는 질문에 "내가 말한 것은 완전히 적절했다"며 폭력사태 선동 책임을 부인하며, "모두가 그것이 완전히 적절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대선 결과를 확정하기 위한 지난 6일 상·하원 합동회의 때 자신의 지지자들이 의회에 난입한 사태와 관련, 연설 등을 통해 이를 부추겼다는 '내란 선동' 혐의로 전날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이 발의됐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도 트럼프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들이 다시 소요 사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워싱턴DC에 비상사태가 선포되는 등 긴장이 고조된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 페이스북 등 대형 정보기술(IT) 기업(빅 테크)이 이번 사태 후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정지한 데 대해 "빅 테크가 끔찍한 실수를 저질렀다", "그들은 파멸적인 실수를 하고 있다""그들은 분열을 일으키고 있고 내가 오랫동안 예측해온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난하며, "빅 테크가 미국에 끔찍한 일을 하고 있다"며 빅 테크의 조치 이후 지금 보는 것과 같은 분노를 이전에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소셜미디어 업체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극우 성향 선동가들의 계정을 정지시켰으며, 소셜미디어의 서비스를 막는 등 강도 높은 대응 조처에 나섰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