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대통령,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종합대책 제8차 비상경제회의

이인선 2020-09-11 (금) 08:02 19일전 19

2676b897d3c125deab209624439ab852_1599778912_0368.jpg
 문재인대통령이 제8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있다.

 

- 코로나19 극복 위한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 중점 논의

- 78천억 원 규모 4차 추경 편성, 피해 맞춤형 재난지원

- 291만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최대 200만 원 지원

- 일자리 지키기, 14천억 원 추가 투입

- 가족돌봄휴가 10일 연장, 20만 원 특별돌봄 지원 초등학생 확대

- 13세 이상 국민 모두에게 통신비 지원

 

[오코리아뉴스=이인선기자] 문재인대통령은 10,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중점으로 논의하는 제8차 비상경제회의를 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해 심각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국민들의 삶을 지켜내기 위해 8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게 되었다"며 회의 개최의 의미를 설명하며, 일곱 차례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GDP14%에 이르는 277조 원의 막대한 자금을 투입하여 일자리를 지키고 기업을 살리며 내수와 경제 활력을 뒷받침했다"고 말하며 "국제기구와 신용평가기관들은 우리 정부의 성공적인 방역과 적극적인 확장재정을 통한 과감하고 신속한 경기대책의 성과로 평가하고 있다"고 부연 설명했다.

대통령은 "오늘 새벽 정부는 145천만 불 규모의 달러화와 유로화 표시 외평채를 성공적으로 발행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특히, "유로화 외평채는 비유럽 국가 최초의 마이너스 금리 국채이며, 달러화 외평채도 역대 가장 낮은 금리, 최저금리"라고 강조하며, "매출 급감, 임대료 부담에 시달리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으며, 기업들의 고용유지 부담은 커지고 고용 취약계층의 일자리 위기는 더욱 가중되고 있다"며 추가 대책 마련을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긴급대책으로 78천억 원 규모의 4차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며 피해 맞춤형 재난지원 성격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며, "코로나 재확산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집중 지원하겠다""이번 맞춤형 재난지원의 핵심으로 전체 추경 규모의 절반에 이르는 38천억 원이 투입되어 377만 명이 혜택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하며 "이중 32천억 원은 291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최대 200만 원을 현금으로 지원하게 될 것"이라며 "부족하더라도 어려움을 견뎌내는 데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다음으로 대통령은 국민의 삶의 기반이 되는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대책도 언급하며 "14천억 원을 추가 투입해 119만 개의 일자리를 지키는 데 쓰겠다""특수고용노동자, 프리랜서 등 고용 취약계층을 위한 긴급 고용안정 지원금을 추가 지원하게 될 것"으로, "생계유지를 위해 꼭 필요한 분들에게 폭넓게 지원되도록 요건을 대폭 완화해 긴급 생계지원을 하겠다""그동안 사각지대에 있었던 88만 명이 새롭게 지원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은 비대면 교육과 비대면 사회활동의 부담을 덜 수 있는 대책도 설명하며 우선 "부모님들의 아이 돌봄부담을 정부가 함께 나누겠다"며 가족돌봄휴가 기간 10일 더 연장, 20만 원씩 지원하는 특별돌봄 지원 대상을 만 7세 미만에서 초등학생까지로 대폭 늘리기로 했다고 "적은 액수이지만 13세 이상 국민 모두에게 통신비를 지원하겠다""코로나로 인해 자유로운 대면 접촉과 경제활동이 어려운 국민 모두를 위한 정부의 작은 위로이자 정성"이라고 지원 배경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채를 발행하여 지원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한정된 재원으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국민들께서도 더 어렵고 더 취약한 이웃들을 먼저 돕기 위한 이번 추경을 연대의 마음으로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양해를 구하며, "생존의 위협에 처한 분들을 위해서는 빠른 지원이 절실하다"며 국회의 신속한 처리를 당부했습니다. 이어 정부 각 부처에는 추석 전에 가능한 최대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집행 준비를 착수해 줄 것을 지시했다.

또한, 대통령은 "태풍과 폭우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민들을 위해 이번 추석에 한해 청탁금지법의 농축산물 선물 허용 상한액을 20만 원으로 상향 조정하는 결정도 했다"고 설명하면서 "농어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국민들께서 우리 농축수산물을 더 많이 애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