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대통령, 일본 수출구제 대책에 대한 국민경제 자문회의를 열다

이태호 2019-08-12 (월) 07:59 3개월전 70


 61ef546f949c6eeeeadd59318b960381_1565564379_0591.jpg
<문재인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고 있는 국민경제자문회의>

- 일본의 조치는 승자 없는 게임, 하루 속히 철회해야 할 것
- 일본은 이번을 계기로 우리 경제의 체질과 산업생태계를 개선하여 도약해야
- 일본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고 기업 피해 최소화할 단기대책 필요한 시점

[오코리아뉴스=이태호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책 논의를 위한 국민경제자문회의 전체 회의를 열었다.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는 이제민 국민경제 자문회의 부의장 및 자문위원, 주상영 거시경제분과 의장, 조대엽 민생경제분과 의장, 이근 혁신경제분과 의장, 송의영 대외경제분과 의장 등 20명의 자문위원 및 연구원이 참석했고,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박영선 장관이 참석했고,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 18명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여러분의 지혜가 어느 때 보다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하며 “수출 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가 더해지고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배제하면서 사태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 고 했다. 또한 “결국은 일본 자신을 포함한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승자 없는 게임” 이라고 언급하며 “일본은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를 하루속히 철회해야 할 것”이라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일본의 주장과 달리 미국 과학국제안보연구소가 평가한 순위에서 한국(17위)이 일본(36위)보다 전략물자 수출관리를 훨씬 엄격하게 잘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어떻게 변명하든 일본의 조치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경제보복이다”고 말하며, “이번 사태를 통해 우리 경제의 체질과 산업생태계를 개선하여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로 만들어내야 한다.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단기대책부터 더 나아가서는 우리 경제의 활력을 되살리는 보다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까지 필요한 시점이다”고 말하며 참석자들의 고견을 당부했다.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은 “한국은 지난 2차대전 이후 세계적 자유무역 질서에 빨리 편승하여 선진국으로 변신한 유일한 나라가 되었다”고 언급하며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당시 일본 당국자는 한일 간 수직 분업체제를 만들고 그것을 지속하겠다는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 (한국이 자유무역 질서에 적응하며 선진국이 된 것은) 일본에게 있어 의도하지 않은 결과라 볼 수 있고, 지금 아베의 일본은 그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되돌리려고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고 말하며, “첫째로 경제 쪽 대책은 통상전략을 가장 먼저 살펴볼 필요가 있고, 둘째 산업정책을 살펴보아야 하며, 셋째로 거시경제 정책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하며 “오늘 주제는 대체로 이 세 주제를 중심으로 진행하겠다” 고 인사말을 맺었다.

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아세안·인도 등 시장 다변화, 미래비전 제시, 중소기업 지원 확대, 인력양성, 신중한 지원의 필요성 등 경제 전반에 대해 진단하며 한국경제의 발전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내어놓았다.

61ef546f949c6eeeeadd59318b960381_1565564401_5492.jpg
<국가졍제자문위원들>

-다음은 대통령의 모두발언 전문이다

여러분, 반갑습니다.
국민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를 열게 되었습니다. 제2기 국민경제자문회의로서는 처음입니다. 우리 경제가 엄중한 시기여서 의미가 더욱 특별합니다. 이제민 부의장님을 비롯해 각 분야 최고 전문가분들을 2기 자문위원으로 모셨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여러분의 지혜가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입니다.

강대국 간 무역 갈등과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수출 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여기에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가 더해졌습니다. 8월 2일 일본은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배제하면서 사태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일본이 이 사태를 어디까지 끌고 갈지는 좀 더 지켜보아야 합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한 조치만으로도 양국 경제와 양국 국민 모두에게 이롭지 않습니다. 자유무역 질서와 국제분업 구조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조치로써 전세계도 우려를 표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자유무역 질서의 혜택을 가장 많이 본 나라이고, 자국에게 필요할 때는 자유무역주의를 적극 주장해온 나라이므로 이번 일본의 조치는 매우 이율배반적입니다.

일본이 일방적인 무역 조치로 얻는 이익이 무엇인지 모르겠습니다. 설령 이익이 있다 해도 일시적인 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결국은 일본 자신을 포함한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승자 없는 게임입니다.

지금은 국제적으로 고도의 분업체계 시대입니다. 나라마다 강점을 가진 분야가 있고 아닌 분야가 있는데 어느 나라든 자국이 우위에 있는 부문을 무기화한다면, 평화로운 국제 자유무역 질서가 훼손되게 됩니다. 결국 일본은 국제사회에서 신뢰를 잃게 될 것입니다. 일본의 기업들도 수요처를 잃는 피해를 입게 될 것입니다. 일본은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를 하루속히 철회해야 할 것입니다.

일본은 당초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을 이유로 내세웠다가, (그)후 전략물자 수출관리 미비 때문이라고 그때그때 말을 바꿨습니다. 그러니 진짜 의도가 무엇인지 의문을 갖게 됩니다.일본의 주장과 달리, 국제평가기관은 한국이 일본보다 전략물자 수출관리를 훨씬 엄격하게 잘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미국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가 올해 전세계 200개국을 대상으로 전략물자 무역관리를 평가한 순위에서 한국은 17위를 차지하여 36위의 일본보다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변명을 어떻게 바꾸든, 일본의 조치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경제보복입니다. 이는 다른 주권국가 사법부의 판결을 경제문제와 연결시킨 것으로서, 민주주의 대원칙인 ‘삼권분립’에도 위반이 되는 행위입니다. 우리는 이번 사태를 통해 냉정하게 우리 경제를 돌아보고, 우리 경제의 체질과 산업생태계를 개선하여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로 만들어내야 합니다.

 


당장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단기 대책부터 시작해서 우리 부품·소재 산업의 국산화 등 경쟁력을 높이고, 더 나아가서는 전반적으로 위축된 우리 경제의 활력을 되살리는 보다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까지 필요한 시점입니다. 정부는 그에 맞춰 단기 대책과 중·장기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그 전반에 대해 국민경제자문회의가 살펴 주시기 바랍니다. 일본의 조치에 대한 대책과 함께 한국 경제 전반에 대해서도 고견을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