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동영상] 윤석열 대통령, 기후위기의 시급한 과제에 대한 APEC 정상회의 세션1 발언문

이태호 2023-11-19 (일) 09:40 5개월전 84

[오코리아뉴스=이태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1월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 세션1에서 발언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기후위기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기 위해 극복해야 할 가장 시급한 과제"라며 "대한민국은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지능형 교통시스템과 같은 스마트 모빌리티의 확산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440a15fdaf3684c8150cbfeef96f96bb_1700354373_3222.png
▲11월 16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 세션1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대통령실>

 

- 다음은 발원문이다. 

 

존경하는 바이든 대통령님

각국 정상 여러분, 반갑습니다. 먼저 이번 정상회의를 정성껏 준비해주신 바이든 대통령님의 리더십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지난 30년간 APEC은 아태지역의 경제성장을 이끄는 핵심축이 되어왔습니다. 지금 우리는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과 전례 없는 글로벌 복합 위기에 직면해 있습니다.

 

올해 회의 주제인 “모두를 위한 회복력 있는 지속 가능한 미래 창조”는 매우 시의적절한 의제라고 생각합니다.

 

기후위기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기 위해 극복해야 할 가장 시급한 과제입니다. 기후위기의 극복을 위해서는 세계 GDP의 약 60%를 차지하는 APEC의 역할과 책임이 매우 중요합니다. 

 

대한민국은 청정에너지 체제로의 전환을 APEC 회원국들과 함께 추진하고자 합니다.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 무탄소 에너지 이용을 확산하기 위해 ‘무탄소(Carbon Free) 연합’ 결성을 제안한 바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무탄소 에너지 활용 확산에 앞장설 것이고, APEC 회원국들과의 협력을 기대합니다. 청정에너지 이용 확대와 함께, 친환경 이동수단으로의 전환은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가장 기여도가 높은 해법입니다.

 

대한민국은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지능형 교통시스템과 같은 스마트 모빌리티의 확산을 적극 추진하고 있습니다. 역내 회원국 전반으로 스마트 모빌리티가 확산되도록 APEC 차원에서 특별 이니셔티브를 수립하고, 추진할 것을 제안합니다. 또한, 바다 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녹색해운 항로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가야 합니다.

 

대한민국은 친환경 해운솔루션을 통해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아태 지역 각지의 녹색 항구를 촘촘하게 연결해 나갈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대한민국은 기후격차 해소를 위해 책임있게 기여해 나갈 것입니다. 올해 약속한 녹색기후기금(GCF)에 대한 3억불 공여는 기후취약국 지원을 위한 연대의 의지라고 보시면 됩니다.

 

우리나라는 APEC 기후센터를 통해 기후대응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아태국가들이 자체적인 기후적응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입니다.

 

APEC 기후센터가 위치한 부산은 아시아 대륙과 태평양을 연결하는 관문으로, 기후위기를 비롯한 당면 솔루션을 모색하는 연대와 협력의 플랫폼이 될 것입니다.

 

1993년 처음으로 함께 모인 APEC 정상들은 지속 가능한 성장과 더욱 안전한 미래라는 아태지역 공동체의 비전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다시금 지금 우리는 30년 전의 이러한 비전에 호응할 역사적 책임과 사명이 있습니다.

 

공동체 정신에 기초해서 더욱 강력하게 연대하고 협력해 나갑시다.

감사합니다.

440a15fdaf3684c8150cbfeef96f96bb_1700354400_4857.png
▲11월 16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 세션1에 참가하고 있다.<사진제공=대통령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