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순천만에서/ 이광희 기자

관리자 2019-10-04 (금) 05:26 18일전 123  

 

 

 

벼가 익으니까 고개를 숙이고

코스모스가 익으니까 고개를 숙이네요.

세월도 물 따라 수만리 흘러와서

와온 바다에 이르러 하구에서 지쳤는지

순천만 갈대밭 베고 질펀하게 누웠네요.

사그라지는 노을 앞에 납작 엎드린 삼라만상들

지고 온 무게만큼 이마에 주름도 보이네요.

 

내 인생만 적막하게

저물어 가는 줄 알았어요.

 

<오양심 시, 순천만에서>

    

 

828b6d90b464417e4632e385b2b74910_1570134153_2894.png

이광희

  

828b6d90b464417e4632e385b2b74910_1570134172_6507.png
이광희

    

828b6d90b464417e4632e385b2b74910_1570134195_7793.png
 이광희

    

828b6d90b464417e4632e385b2b74910_1570134212_6975.png
 이광희

  

828b6d90b464417e4632e385b2b74910_1570134232_6608.png
 이광희

   

828b6d90b464417e4632e385b2b74910_1570134280_2168.png
이광희

   

828b6d90b464417e4632e385b2b74910_1570134306_4669.png
  이광희

  

828b6d90b464417e4632e385b2b74910_1570134325_5036.png
 이광희

    

828b6d90b464417e4632e385b2b74910_1570134389_1462.png
 이광희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 이광희기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