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상사화/ 이광희 기자

관리자 2019-10-01 (화) 09:16 21일전 215  

 

잎으로 태어나

평생을 살아가면서

꽃으로 오신다는

당신을 기다리고 있어요.

우리는 언제쯤 만날 수 있을까요?

 

기다림이 얼마나

가슴 아픈 일인지 어긋나게

사는 세월이 얼마나 힘이 드는지

경험해 보지 않은 당신은

가늠할 수 없을 거예요.

 

날마다

그리움으로

길어진 이 꽃술이

얼마나 길어져야

해후 할 수 있을까요?

 

죽어서도

당신을 보고 싶어요.

어둠속에서 산전수전 틔우다보면

사랑이 죽음보다 강하다는 것을

모감지 모감 모감 보여줄날 오겠지요?

<오양심/ 詩 상사화>

    

2ee98cf8b7febc0b338dc951d76cd59c_1569888601_2117.png
 이광희

 

003e992b855006ce95d3588ec37a8230_1569889863_7673.png
이광희

 

 

2ee98cf8b7febc0b338dc951d76cd59c_1569888626_4883.png
  이광희

2ee98cf8b7febc0b338dc951d76cd59c_1569888643_6172.png
 이광희

2ee98cf8b7febc0b338dc951d76cd59c_1569888673_1223.png
​ 이광희

2ee98cf8b7febc0b338dc951d76cd59c_1569888701_6883.png
​ 이광희

2ee98cf8b7febc0b338dc951d76cd59c_1569888723_1423.png
​ 이광희

2ee98cf8b7febc0b338dc951d76cd59c_1569888742_1985.png
​ 이광희

2ee98cf8b7febc0b338dc951d76cd59c_1569888760_2148.png
​ 이광희

2ee98cf8b7febc0b338dc951d76cd59c_1569888781_462.png
​ 이광희

2ee98cf8b7febc0b338dc951d76cd59c_1569888802_0493.png
​ 이광희

2ee98cf8b7febc0b338dc951d76cd59c_1569888825_0009.png

 이광희


2ee98cf8b7febc0b338dc951d76cd59c_1569888849_4376.png

​ 이광희


 2ee98cf8b7febc0b338dc951d76cd59c_1569888864_8029.png
​ 이광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