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영화 속 ‘말모이’ 등 우리말 사전 원고, 국가보물 승격

김정하 2020-10-09 (금) 05:46 14일전 57  

f8202c9af4a89a33183f0d843da17254_1602189878_2703.jpg
최초의 우리말 사전 원고인 말모이’<국립한글박물관 제공>

 

[오코리아뉴스=김정하기자] 문화재청은 8, 574돌 한글날(109)을 맞이하여, 문화재위원회 동산문화재분과 회의에서 국가등록문화재인 말모이 원고우리말 큰 사전 원고를 보물로 지영예고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한글학자 주시경(1876~1914)이 근대 최초의 우리말 사전으로 기획했던 <말모이>와 조선어학회 회원들의 <조선말 큰사전>의 원고이다.

    

f8202c9af4a89a33183f0d843da17254_1602189908_327.jpg
 국가보물로 지정 예고된 '말모이 원고'. 240자용 원고지에 정갈한 붓글씨체로 한글단어들과 뜻풀이를 써놓았다<문화재청 자료>

 

문화재청은 두 한글 원고는 일제강점기라는 시련 아래 우리말을 지켜낸 노력의 결실을 보여주는 자료로서, 대한민국 역사의 대표성과 상징성이 있는 문화재로 가치를 인정받았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근대 한글 관련 문화유산이 보물로 지정예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f8202c9af4a89a33183f0d843da17254_1602189964_1582.jpg
 일제에 저항해 우리말을 연구하던 1942년 당시 조선어학회 회원들<동아일보 자료사진>

 

말모이 원고는 구한말 학술단체인 조선광문회주관으로 한글학자 주시경과 그의 제자들이 만든 국내 최초의 한글 사전 초고다. ‘말모이는 말을 모아 만든 것이라는 뜻으로 사전을 의미한다. 현재는부터 걀죽까지 올림말(표제어)이 실린 1책만 전해진다.

 

훗날 정식 사전 출간은 무산됐으나, 최초의 체계적인 국어사전을 지향했다는 점에서 <조선말 큰사전>의 디딤돌이 됐다. <조선말 큰사전> 원고는 한글학회의 전신인 조선어학회에서 1929~1942년 작성한 사전 원고의 필사본 교정지 14책이다. 1942조선어학회 사건의 증거물로 압수됐다가 해방 직후인 194598일 서울역 조선통운 창고에서 우연히 발견돼 1957년 발간된 <큰 사전>(6)의 바탕이 된 역사적 자료이다.

 

철자법, 맞춤법, 표준어 등 우리말 통일 사업의 출발점이자 결과물로서 국어사적 가치가 크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