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헌 국회의원, 「한글 보전 및 확산 방안에 대한 제언」정책 자료집 발간

오양심 2019-10-31 (목) 10:18 1개월전 45  

 3a4580bb3034187df9e27a55cdbfeb0c_1572484787_508.png 

▲이상헌국회의원이다

 

 

- 이상헌 의원, 외래어 오남용 등 한글 사용 실태 지적

- 해외 사례를 바탕으로 법체계를 정비하고 교육의 역할을 확대해야

 

[오코리아뉴스=오양심 주간] 이상헌 국회의원(울산 북구,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제 93주년 한글날을 맞아  「한글 보전 및 확산 방안에 대한 제언」에 대한 정책 자료집을 발간했다. 

 

전 세계적으로 한류문화가 각광받으면서 한글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나, 정작 국내에서는 줄임말, 외래어 오남용 등의 문제로 계속 논란이 되어오고 있다. 

 

이상헌 의원은 “한글 사용의 실태, 한글문화에 대한 인식조사, 현행 제도에 대한 분석과 해외의 자국어 관리 사례를 참고하여 법체계를 정비하고 교육의 역할을 확대하여 ‘올바른 한글 사용 및 확산’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부처에 외래어 사용 현황 관련 자료를 요청하는 등 평소 정부와 국회에서조차 외래어를 오남용하는 것에 대해 문제의식을 가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헌 의원은 “한류문화를 통해 전 세계의 많은 인구가 한글에 대한 관심을 넘어서 직접 배우고 공부하고 싶어 한다”면서, “그러나 정작 우리나라에서는 지나친 줄임말, 외래어 오남용 등을 통해 자국어의 생태계에 혼란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이상헌 의원은 “이번 자료집 준비를 통해 해외사례의 공통점을 발견했다”면서 “다문화를 수용하면서 자국어를 보전하기 위해서는 우선 법적인 체계를 정비하고 교육적 측면에서 더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내비쳤다.

 

또한 이 의원은 “얼마 전 한국은 개발도상국 지위를 포기하며 선진국 반열에 올라섰다”면서 “이에 한류문화 뿐만 아니라 선진국으로서 자국어의 올바른 보전 및 확산 방안은 주무부처의 소관 업무로만 인식할 것이 아니라 전 국가적 협업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