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특집] 이훈우 교감, 일본 동경한국학교(1)

강지혜 2024-06-05 (수) 04:34 8일전 53

-일본 동경한국학교, 70세 생일을 맞이하다 

 

 

d583237e0d36e7ecaa4104ef6a412508_1717529664_7414.png
▲이훈우/ 동경한국학교 교감 

 

일본 도쿄 '신주쿠'에 위치한 '동경한국학교'는 2024년 4월 26일 개교 70주년을 맞이했다. 1954년 4월 26일 26명의 신입생으로 개교를 했다. 

 

1962년에는 본국 정부로부터 정규 재외한국교로 인가를 받았으며, 1993년 11월에는 토요학교(한글학교)가 개설되어 동경한국학교에 다니지 못하는 재일동포 자녀들에게 우리글과 우리 역사를 가르치는 민족교육을 실시해 왔다. 2003년, 일본 당국으로부터 학력을 인정받게 되었으며 2024년 현재 1,440명의 학생과 110명의 교직원이 생활하는 대규모 학교로 발전했다. 

 

설립 초기에는 신입생 모집을 위해 유치원은 물론 재일동포 자녀들을 찾아 가정방문을 했다. 대부분 문전박대를 당하기 일쑤였고 당시에는 학교 이미지가 지금과 달라 학생 모집에 애로가 많았다. 그렇지만 현재는 원하는 학생들이 입학을 하지 못해 대기하는 학생들이 200명이 넘는 상황이 되었다. 

 

처음 동경한국학교는 재일동포 자녀들에게 우리글 말을 가르치기 위해 만들어졌다. 70년 역사 동안 선각자들의 피와 땀으로 학교의 설립 이념과 목적을 잘 유지해 왔다. 그동안 재일동포 사회에서 중심 역할을 하는 많은 인재들을 배출해 왔다. 우리말과 우리 역사를 강조하는 민족 정체성 교육, 3개 언어(국어, 일어,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할 수 있게 지도하는 어학교육, 스스로 미래를 개척해 나갈 수 있는 역량을 키워주는 자기 주도적 학습, 세계 시민으로서의 인성을 함양시키는 것에 교육의 중점을 두고 있다. 

 

현재 34개 재외 한국학교 중에서 가장 수준 높은 교육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10여 명의 교직원들과 1,440여 명의 학생들은 나라를 사랑하자, 힘써 배우자, 사이좋게 지내자는 교훈 아래 스스로의 힘으로 미래를 열어가는 역량을 기르기 위해 오늘도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해방 후 민족적 필요에서 조직된 조선인 연맹에서 일본 전국에 400여 개의 크고 작은 학교를 개설하게 되었다. 도쿄에는 4년제 대학도 만들어졌는데, 조선인 연맹이 점차 좌경화되면서 공산주의 교육을 실시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민족주의와 자유 민주주의를 신봉하는 동포들을 중심으로 연맹에 반대하여 1946년 10월 3일 거류민단을 창단하게 되었다. 

 

민단에서는 재일동포 자녀들이 우리 글과 말을 잊지 않도록 가르치는 일의 중요성을 실감하고 1953년 11월 일본의 수도 도쿄에 한국학교를 설립하기로 결의했다. 이듬해인 1954년 1월 학교 설립 기성회가 조직되었고, 회장으로는 주일한국대표부의 공사가 부회장은 민단 단장이 위촉되었다. 임원은 민단 중앙본부 간부들을 중심으로 조직되어 학교 설립을 위해 활발히 활동하기에 이르렀다. 

 

그 결과 그해 4월 26일 주일한국대표부, 민단, 재일한국인사회가 힘을 모아 초등부 17명, 중학부 9명 총 26명의 학생과 10명의 교직원으로 민단 중앙본부 자리(新宿 若松町 2-1. 당시 일본 육군 경리학교)에서 개교식을 거행하게 되었다. 일본의 수도에서 재일동포 자녀들에게 우리 글, 우리 말과 역사를 중심으로 민족교육을 실시하는 민단계 한국학교가 만들어져 학생들의 공부하는 소리가 도쿄 하늘에 울려 퍼지게 되었던 것이다. 

 

일본 관동지역에서 유일한 한국학교인 동경한국학교는 재일 한국인 후세들의 민족교육 기관으로 한국인의 얼을 심고 뿌리를 내리는 교육을 설립 이념으로 삼고 있으며, 재일동포들의 마음의 안식처요 민족의 도장이며 희망이고 등대의 역할을 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학교 역사를 간략히 정리해 보면,

1955년 2월 3일 – 각종학교로 도쿄도 인가

1962년 3월 16일 본국 교육법 제81조에 의한 국민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로 인가

1966년 4월 1일 아다치(足立) 분교 개교. 19770년 폐교

1993년 11월 27일 부설 토요학교(한글학교) 개교

2003년 일본 정부로부터 소•중•고등부 학력 인정

2010년 4월 8일 제10대 이사장 취임

2021년 9월 1일 제22대 교장 본국으로부터 파견 취임

2024년 2월 고등부 66회 졸업

2024년 3월 초•중등부 69회 졸업

2024년 현재 13,000여 명의 졸업생 배출

소위 말하는 선진국에서는 유일하게 유지 운영되고 있는 동경한국학교는 개교 후 견디기 힘든 많은 어려움 속에서 학교를 지키기 위한 선각자들의 눈물 어린 헌신과 노력 덕분에 70년의 역사를 이어왔다고 할 수 있다. 

최근에는 동포사회와 대사관이 함께 하는 학내 거버넌스 수립, 본국 정부의 많은 예산 지원, 본국의 정규 교육과정에 기초한 글로벌 교육프로그램을 적극 발전시키고 있다. 그리고, 한•일 양국 사회에 대응하기 위한 K반 J반 운영, 영어 이머전 교육의 도입, 문과 이과 예체능 교육의 균형 유지 노력 등 외국인학교로서는 상상하기 어려운 과감하고 획기적인 교육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2024년 현재, 민족교육의 바탕 위에 국제학교로서의 기능을 수행하는 관동지역 유일한 한국학교로써의 역할을 다하고 있으며, 34개 재외 한국학교 중에서도 선도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개교 70주년을 계기로 학생, 교직원, 보호자, 학교 관계자 모두는 새로운 미래 도약의 꿈을 꾸고 있다. 

 

앞으로 10회에 걸쳐 초창기, 발전기, 중흥기, 정체기, 도약기 등 시대별로 구분하여 학교의 활동, 기억되는 행사, 핫이슈 그리고 주요 사건들을 중심으로 동경한국학교의 숨은 이야기들을 꺼내보고자 한다.

 

<이훈우 소개>

-대구교육대학교 대학원 교육행정학 전공

-초등영어교육 연구 국비유학(영국)

-한국 레크리에이션 상급 기능 자격

-한국 인터넷정보기능사 자격

-일본 도쿄 민단 Korean Academy 한국어 지도 강사

-한글세계화운동연합 일본총괄본부장 

-세계종이접기연합 이사(일본본부장) 

-세계청소년꿈재단 이사(일본지부장)

-택견보존회 이사(일본본부장)

-일본 NPO Glocal NET 관동지부장

-재외동포재단 해외통신원

-나라(독도)살리기운동본부 일본연합회장

-재외동포교육 헌신 표창(부총리겸교육인적자원부장관)

-과학교육연구 우수논문 표창(교육과학기술부장관)

-대한민국 미술교육상(한국미술교육협회)

-과학발명품경진대회 금상(과학기술부장관)

-수업 개선을 위한 저작물(동문사, 오픈스페이스 스쿨 외 2권)

-삽화 제작(시집-엄마지구가아프데요, 동화, 문학지 등) 

-교육부 정책연구 수행(재외한국학교 표준교육과정/교과서 검정제도 개선)

-재외 한국학교 온라인 학습사례개발과제수행(교육부)

-미술 작품전시회 개최(20회, 그룹전, 수묵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