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28일부터 금융거래 시 여권으로도 ‘본인 확인’··· 재외국민, 미성년자 이용 가능

여운일 2021-01-04 (월) 06:15 18일전 116  

6471422d2666a5df6ec171028c8d5e0f_1609708504_3358.jpg
 

[오코리아뉴스=여운일기자] 외교부는 20201228일부터 국내 금융회사에서 각종 금융거래 시 재외국민과 미성년자도 여권으로 본인확인을 할 수 있게, 여권 진위확인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외교부의 재외국민이 국내 금융거래를 할 때 여권으로 본인 확인을 할 수 있게 하는 신분증 진위확인 서비스는 금융회사에서 고객이 제시한 신분증을 발급기관에 등록된 정보와 비교하여 진위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서비스이다.

 

지금까지는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으로 본인 확인을 할 수 있었지만,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이 없는 재외국민 또는 미성년자는 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웠다.

 

외교부가 여권 진위확인 서비스를 시작함에 따라 앞으로는 재외국민이 금융거래 중 본인 확인이 필요할 때 여권을 제출하기만 하면 된다. 금융회사가 소비자의 여권을 촬영·스캔해 금융결제원에 전송하면, 외교부의 여권정보연계시스템과 연계돼 실시간으로 진위 확인이 가능하다.

 

여권 진위확인 서비스는 비대면 거래에도 적용된다. 모바일뱅킹 앱에서 계좌 신규 발행 등 본인 확인이 필요할 때 여권의 사진을 찍어 올리면 된다. 지난 1221일부터 발급되는, 주민등록번호 없는 새 여권도 확인 신분증으로 활용될 수 있다.

 

외교부는 여권 진위확인 서비스는 국민의 편의 증대뿐만 아니라 위·변조, 도난 여권 등의 사용을 차단하여 금융사고 예방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