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故 윌리엄 웨버 대령 유가족에게 애도

이태호 2022-04-12 (화) 08:23 2개월전 468  

 

 e62e14fa60baac424dbfa7504804954d_1649719427_3495.jpg

문재인 대통령, 윌리엄 웨버 대령 유가족에게 애도를 표현하고 있다.

 

[오코리아뉴스=이태호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 한국전쟁의 영웅인 윌리엄 웨버 대령의 유가족에게 조전을 보내 애도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조전을 통해 “‘한국전쟁에서 팔다리를 잃었지만 하늘로 먼저 간 동료들을 위해 한국전쟁을 더 널리 알리고 싶다며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생의 마지막까지 힘써 주신 고인의 희생과 헌신에 경의를 표한다고 유족들께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웨버 대령이 전역 후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재단 이사장으로 활동하며 한국전의 참상을 알리는 데 앞장서고,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과 추모의 벽을 조성하는 데 지대한 공헌을 해 준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추모의 벽 착공식 때 뵈었던 고인의 강건한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고인이 보여주신 용기와 고귀한 희생정신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고 말하며 고인을 포함한 미국 참전용사의 피와 눈물로 맺어진 한미동맹이 앞으로도 굳건히 이어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면서, 고인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워싱턴 방문 당시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참석 계기에, 웨버 대령과 만난 바 있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