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재 국회의원,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촉구와 영·호남 동서통합 기자회견

오양심 2021-08-19 (목) 16:47 1개월전 404  

 

 5ea76b1695ad859912d478384a0418ef_1629359030_1688.png

김회재(더불어민주당 전남 여수을)국회의원이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문을 발표

 

-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문 공동 발표

- 국가균형발전과 영·호남 동서통합 위해 필요

- 여수-남해 해저터널, 5차 국도·국지도 계획 반영 촉구

 

[오코리아뉴스=오양심 기자] 김회재(더불어민주당 전남 여수을)국회의원과 하영재 의원(국민의힘, 경남 사천·남해·하동)19일 국회 소통관에서 여수와 남해를 연결하는 해저터널 거듭 촉구와 영·호남 동서통합에 대한 기자회견을 했다.

 

이날 소통관에서 김회재 국회의원은 여수-남해 해저터널 건설은 20여 년 전 처음 구상된 영·호남 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였다""1998년 이후 경제성 문제로 4차례나 예타에서 좌초됐다고 밝히며, “여수남해 해저터널 건설로 남해안 관광벨트가 완성되고, 전남의 아름다움과 경남의 신비로움이 더해지고 역동적인 산업의 날개를 펼치게 되어 남해안권은 세계적 관광명소이자 국제행사 개최지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금은 1시간 30분 걸릴 거리를 10분으로 단축시켜 여수시와 남해군은 30분대 공동 생활권이 가능해지며, 인적·물적 교류 활성화로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고, 여수세계엑스포 개최로 구축한 여수의 광역 인프라는 남해군을 비롯한 낙후된 서부경남에 KTX역과 공항을 신설하는 효과까지 가져다 주는 등 지역에 새로운 투자를 유치하는 선순환 구조로 이어질 것이기 때문에 사업이 반드시 조기에 추진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5ea76b1695ad859912d478384a0418ef_1629359116_9155.jpg

 김희재, 하영재 국회의원이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문 발표

 

이어서 하영제 의원은 여수-남해 해저터널이 연결된다면, 여수와 고흥을 잇는 연륙·연도교와 함께 남해안의 리아스식 해안을 아우르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관광 자원화 할 수 있게 돼, 전남과 경남은 7,000만 명을 넘어서는 엄청난 관광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이는 전남과 경남의 동반성장은 물론 국민들께는 그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환상적인 여행 체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여수~남해 해저터널 건설은 말 그대로 영호남 상생 실천의 큰 획을 긋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정부가 장기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는 서해~남해~동해안 U자형 국도연결을 위한 마침표 사업으로써 국토의 통합교통 네트워크 구축 계획의 완성이라는 역사적인 의미를 남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5ea76b1695ad859912d478384a0418ef_1629359205_4878.jpeg

김회재 의원과 하영제 의원이 기자회견에 이어 백브리핑에서 파이팅 장면

 

김회재와 하영재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서도 여수-남해 해저터널 사업의 시급성을 인식하고 대선공약과 국정과제에 포함시켜 추진하고 있고, 최근에는 여수·남해 시민사회단체와 민·관 각 분야가 참여한 여수-남해 해저터널 추진 위원회가 출범해 서명운동과 건의문 제출 등의 활동을 시작하며 해저터널 건설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알려 나가고 있기도 하다.”고 전했다.

 

두 의원은 국토 균형발전과 전남-경남 광역 경제권 창출을 위한 여수-남해 해저터널 건설 사업이 이번 제5차 국도·국지도 5년 계획에 반드시 반영되어 조기에 건설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남해-여수 간 해저터널은 1998년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한 남해안 관광벨트 개발계획에서 처음 구상안이 제시된 뒤 지난 20년 간 양 지역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지만, 경제성을 위주로 한 4차례의 예비타당성 조사의 문턱을 넘지 못해 성사되지 못했다.

 

남해여수 해저터널은 남해 서면과 여수 상암동을 잇는 총 7.3구간(해저터널 구간 4.2㎞+육상부 터널 1.73㎞+진입도로 1.37)으로, 사업비는 6312억원 가량이다.

 

인천에서 부산까지 한반도의 서해안과 남해안을 따라‘ L자형으로 이어진 국도 77호선 897km 구간 중 여수-남해 구간만 단절된 상태이다.

 

남해군과 여수시 사회단체와 민관 각 분야의 추진위원회를 출범하고, 서명운동과 건의문 제출 등을 통해 해저터널 건설의 필요성이 요구되어, 조만간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발표가 주목된다.

 

<저작권자(c)국회출입기자클럽,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