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승용 국회부의장, 2019년 국정감사 NGO 모니터단 '국리민복상' 수상

오양심 2020-01-13 (월) 08:35 5개월전 130  

 

  63aed8bd3801766dd1c2162b2dacf03e_1578872131_9362.jpg
 '국리민복상'을 수상하고 있는 주승용 의원

 

[오코리아뉴스=오양심주간] 주승용 국회부의장(여수을, 4, 국토교통위원회)27일 오전 10시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 국정감사 종합평가회 및 국리민복상 시상식에서 국리민복상(국정감사 우수의원)’을 수상했다.

 

국정감사 NGO 모니터단은 전국 27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하는 국정감사 전문 모니터단으로, 국정감사에서 합리적인 지적과 대안을 제시하는 우수 국회의원을 선정해 상을 수여하고 있다.

 

주 부의장은 4선의 국회부의장임에도 불구하고 성실한 의정활동으로 200417대 국회 등원 이후 총 11차례나 우수의원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주 부의장은 2019년도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호남·전라선 KTX오송역 우회로 이용객들이 요금을 추가 부담하는 문제, KTX 전라선 수서발 미운행 문제 등 지역현안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했다. 특히 천안논산고속도로 통행료 과다징수 문제를 끊임없이 주장해 결국 통행료를 인하하는데 큰 힘을 보탰다.

 

주 부의장은 수상소감으로 국정감사는 행정부의 권한남용과 비효율적인 행정을 지적하고 개선하기 위해 국민께서 국회의원에게 부여하신 의무이자, 명령이다.”, “앞으로도 정부 정책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적극적으로 지적하고, 국민의 민생문제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모범적인 의정활동을 이어 나가도록 노력 하겠다.”고 전했다.

 

, 주 부의장은 항상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행복을 위한 정책방안을 제시하려고 열심히 노력했다.”, “더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알고 지역발전을 위해 성실하게 의정활동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