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당대표 정례 오찬회동 초월회 모임 가져

오양심 2019-07-03 (수) 07:00 1개월전 52  

e3c761da68224bc867e9d015523e181d_1562104809_295.JPG
<국회 오찬회동에 참석한 5당 대표>

 

[오코리아뉴스=오양심주간] 문희상 국회의장이 1, 국회에서 여야 5당 대표 정례 오찬회동 초월회 모임 가졌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백범일지 어록에 집안이 불화하면 망하고 나라 안이 갈려서 싸우면 망한다. 동포 간의 증오와 투쟁은 망할 징조이다는 말씀이 있다고 말하며, “동시대를 사셨던 석오 이동녕 의장도 굳건한 독립을 되찾는 데는 하나는 내 동지들의 단결이요, 둘은 우리 동포들의 단결이며, 셋은 모든 대한민족이 대동단결함에 있으니, 오로지 뭉치면 살고 길이 열릴 것이오. 흩어지면 멸망이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고 말씀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 시대를 절절히, 치열히 살아가는 한사람으로, 또한 정치지도자로 선인들의 말씀에 따라 역지사지하고, 선공후사하고, 화이부동의 자세로 20대국회를 잘 마무리 할 것을 다짐한다고, 국회가 다시 열릴 수 있게 노력해준 노력에 뜨거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또한 문의장은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은 전 국민과 8천만 겨레가 감명을 받았다고 생각한다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중대한 전환점으로 기록될 것이며, 새로운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하며, 국회도 84일 간의 긴 공전 끝에 드디어 정상화 되어, 비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는 속담처럼, 정치권도 합심해서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보여야 국민이 안심한다고, 열심히 민생 해결에 5당 대표님들께서 앞장서주시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참석자는 문희상 국회의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이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